에바 Q

여러가지 2013. 5. 15. 07:00



四骨이란 무엇인가.

사골은 어떻게 진가를 드러내는가.

그것 자체로는 아무짝에 쓸모없는 뼈다귀일 뿐이지만 장시간 고열 속에서 인고의 과정을 거쳐 조직이 파괴되고 녹아내려 맛을 내는 것이다.

어린시절 밤새도록 곤로에 석유냄새를 풍기며 은근한 컨트롤로 완성시키셨던 어머니의 깊은 맛!

이것이 에바 신극장판에는 너무 과도한 기대였을까..

조근조근한 불을 때우기 시작한 서, 캐릭터들의 파괴와 재창조가 한데 어우러여 환호작약을 이끌어냈던 파까지만 해도 나는 안노감독을 찬양했고 감동의 빠심을 숨기지 않았다.

하지만 큐에는... 뭐가있는가? 정녕 아무것도 없다. 화려하면서도 쓸쓸하고 가득찬 것 같으면서도 텅 비어있는 이 느낌..


피아노 좀 같이 친다고 신지와 카오루의 피어나는 슬픈 로맨스가 새로울 것이 있나.

후까시만 잡고있는 미중년 미사토. 내내 악만쓰는 아스카. 빽이라도 심어놨는지 역할도 없이 기어나오는 낙하산여사. 그 많던 쿨니힐은, 뽀까뽀까는 누가 다 먹었는지 모를 레이...

어차피 에바팬들 산전수전 다 겪지 않았나. 줄기차게 나불거리는 이따위 삭은 떡밥의 향연은 이미 차고 넘친지가 너무 오래되었다.

구극장판이야 대놓고 철저한 파괴를 통해 충격요법이 통했다면,

신극장판 파를 통해 고수하던 엄숙주의를 벗고 캐릭터들에 새롭게 생명력을 불어넣어 재창조되었다면,

이번만큼은 파괴도 창조도 보여주지못한 어정쩡한 큐가 된 것 같아 안타깝다.



정말 새로운 시리즈를 원하는가? 아니면 더욱더 추억속에 풍덩 빠뜨려주길 원하는가?

그렇게 추억을 먹고 살아가는 30대 직장인에게 멘붕들이 일어났다.

퍼스트 임팩트 여신님의 케이고자설..

세컨 임팩트 FSS와 대벌레사태..

그리고 마침내 니어 서드 임팩트가 에바에서 발생...

흙, 안녕... 그래도 난 당신들을 사랑하고 있었어요.

왜 이 대사들이 떠오르는 것이냐..


  1. Commented by gile... at 2013.05.15 14:54

    신지 좀 그만 까고 니들도 신지 처지에서 멘붕에 빠져 보라는 떡밥왕 안선생의 질타가 아닐까 ㅎㅎ
    어짜피 '신' 자 붙일 거라면 이 정도로 재창조해야 영화값 안 아까울 거 같아. 솔직히 <서>는 니 말대로 불 때우는 수준이라서 돈이 좀 아까웠고 <파>는 그럭저럭이었거든(토도사로 봤지만 ㅋ)...
    그런데 뽀까뽀까가 뭐징?

    • Commented by Favicon of https://rubstone.net BlogIcon Rubstone at 2013.05.15 18:07 신고

      아니이게 누구야~ 자일사마!!
      그런 의미에서 안노의 질타에 대한 저의 분노를 본문에 추가하였습니다.
      뽀까뽀까는 파를 다시 복습하세요~ ^^; 레이와 아스카의 엘리베이러씬입니다.
      근데 형은 블로그 안하시나요?